골드만삭스 이어 서스쿼해나 그룹 가상화폐 공개거래 개시 ‘희귀성 높아 투기자산 선호”…”미래 결제수단 희망 사라져” 비판론도

마체고라는 “(남북한) 경계선에서의 군사적 긴장 해소는 아주 좋은 일이다. 우리는 이번 (남북 정상) 회동을 환영한다”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누구도 남북한을 방해하지 않는 것”이라고 대북 제재 해제에 미온적인 미국을 겨냥했다. 그는 특히 지난달 말 평택출장샵 서울에서 계룡출장샵 출발한 남측 열차가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을 거쳐 신의주까지 운행하는 방식으로 북측 철도 시설에 대한 남북 공동조사를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유엔군사령부의 불허로 무산된 일을 상기시켰다. 마체고라 대사는 “우리는 미국을 포함한 모든 당사국이 한반도에 상호 안마계룡출장샵 이해와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도록 하기 위해 남북한 화해가 모두에게 필요한 것임을 인식하는 데서 출발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러시아 의회도 긍정적 평가에 가세했다.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상원의장은 “우리는 이번 정상회담이 말 그대로 아주 성공적인 회담이라고 본다. 아주 내실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회담이 남북한 간 신뢰 분위기 조성에 강력한 행보가 됐다. 남북한 지도자 모두 평화를 원하고 비핵화 문제를 해결하길 바라고 있음이 느껴졌다”면서 국제사회가 남북한 대화를 다양하게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콘스탄틴 코사체프 상원 국제문제위원회 위원장도 “평양공동선언은 의심의 여지 없이 중요하고 획기적인 문서”라면서 “그것의 의미는 어쩌면 지난 6월 북미정상회담의 정치적 무게보다 더 큰 것”이라고 말했다. 레오니트 슬루츠키 하원 국제문제위원회 위원장은 “남북 간 합의는 영천출장샵 파격적이지는 않더라도 충분히 중요한 것이다. 한반도 평화와 화합을 달성하는 길에서 큰 행보다”면서 “국제사회가 북한을 수용하는 새로운 페이지가 시작돼야 한다”고 호소했다. 그는 “러시아는 항상 한반도 문제를 정치·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으며 지금 남북한이 그 방향으로 가고 있다”면서 “중요한 것은 이 과정을 누구도 방해해선 안 된다는 것”이라고 역시 미국의 태도 변화를 주문했다. 하원 국제문제위원회 제1부위원장 드미트리 노비코프도 평양선언에 대해 “남북한 간 실질적 화해를 보여주는 아주 중요하고 필요한 합의”라면서 그러나 “우리는 미국이 남북 화해 과정을 허용하지 않으려는 강도 높은 조치들을 취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고 미국의 대북강경 태도에 우려를 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