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난민 문제는 어떻게 풀어가야 하나. ▲ 난민을 무조건 막으려 하면 안된다. 대규모 난민 유입을 우려하는 이들이 많은데, 지리적으로 우리나라는 유럽처럼 많은 난민이 밀려 들어오기 어렵다. 난민들은 영구적으로 우리나라에 정착하기를 바라지 않는다. 고국에서 박해받을 일이 하루빨리 사라져 되돌아가기를 바랄 뿐이다. 그때까지 우리가 피난처를 제공해야 한다. 현행 난민법도 개정해야 한다. 난민 신청, 심사, 보호 과정에서 허술한 부분이 많다. 난민신청자와 인정자가 누려야 할 권리를 보다 구체적으로 명시해야 할 필요가 있다. 세계시민으로서 더 적극적인 난민정책을 펼쳐야 한다.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초미세 먼지(PM2.5)를 유발하는 공기 오염 물질 김해출장샵 이산화질소(NO2) 노출이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킹스 칼리지 런던(KCL)의 프랭크 켈리 환경보건학 교수 연구팀이 런던 지역 75개 일반의원에 등록된 환자 13만1천 명(50~79세)의 의료기록과 사천출장샵 이들이 사는 지역의 공기오염도(NO2, 초미세 먼지, 오존) 측정 자료를 바탕으로 공기 오염이 치매 위험과 연관이 있는지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가디언 인터넷판과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18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평균 7년에 걸쳐 이들 가운데 치매 환자가 발생하는지를 지켜봤다. 관찰 기간에 모두 2천181명이 알츠하이머 치매를 포함, 각종 치매 진단을 받았다. 분석 결과 연간 NO2 노출 상위 20% 지역에 사는 주민이 하위 계룡출장샵 20% 지역에 사는 주민에 비해 치매 발생률이 40%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초미세 먼지 노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흡연, 당뇨병 같은 치매 위험요인들을 수원출장샵 고려했지만, 이 결과에는 변함이 없었다. 치매를 종류별로 분석했을 땐 알츠하이머 치매 만큼은 이러한 연관성이 여전했다. 공기 오염 물질은 여러 경로를 통해 뇌로 들어갈 수는 있지만 어떤 메커니즘으로 치매 같은 신경퇴행 질환을 일으키는지는 알 수 없다고 켈리 교수는 말했다. 그러나 오염된 공기 노출이 아이들의 인지기능 발달을 저해한다는 연구결과도 있는 만큼 지속적인 공기 오염 노출이 신경염증을 유발하고 이것이 선천적 면역반응에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NO2는 자동차 배기가스와 공장 굴뚝 등에서 배출되는 질소산화물의 일종으로 대기 중 광화학 반응을 통해 초미세 먼지와 오존을 생성한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 의학 저널'(BMJ: British Medical Journal) 온라인판에 발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