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연합뉴스) 광양출장샵 박대한 특파원 =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열린 사고’를 구미출장샵 갖고 있으며, 일련의 대외원조 중단 정책을 수정할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아프리카의 빈곤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서구 세계에 큰 리스크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내놨다. 게이츠는 18일(현지시간) 아내 멜린다와 함께 설립한 화성출장샵 민간 자선단체인 ‘빌 앤 정읍출장샵 멜린다 게이츠 재단’이 매년 발간하는 ‘골키퍼스 보고서'(Goalkeepers report) 발간을 앞두고 영국 일간 가디언과의 인터뷰를 통해 김제출장샵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 예방, 교육 의정부출장샵 등 유엔의 지속가능개발과 관련한 17개 목표의 진전 정도를 추적한 내용을 담았다. 보고서는 대부분의 분야에서 개선이 이뤄졌지만 향후 투자 정도에 따라서 개선 추이가 달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보고서는 전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아프리카 지역에서 인구가 가장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인류의 자산이 될 수도 있지만 전 세계가 아프리카의 젊은층에게 투자를 할 경우에만 가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게이츠는 서구 세계가 아프리카를 외면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아프리카의 안정성이 전 세계에 커다란 차이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에볼라와 같은 유행병은 매우 빠르게 퍼질 수 있으며, 지역보건서비스가 없다면 다른 질병은 더 빨리 확산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시리아 내전으로 인한 탈출 행렬이 서방 국가의 난민시스템에 큰 도전이 인천출장샵 된 점을 지적하면서 “아프리카는 훨씬 규모가 크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대외원조 삭감에 지속적으로 반대해 온 게이츠는 트럼프 대통령이 생각을 바꿀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직후 행정명령을 통해 낙태 관련 단체에 대한 미국 연방기금 지원을 금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