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백한 직무유기” 지적…평창올림픽조직위 앞에서도 송고”명백한 직무유기” 지적…평창올림픽조직위 앞에서도 송고

앞서 금감원은 연초에 제약·바이오 기업의 연구개발비를 비용이 아닌 무형자산으로 자의적으로 해석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테마감리에 착수했다. 당시 도이체방크는 셀트리온그룹의 연구개발비 회계처리 방식을 문제 삼기도 했다. 이에 따라 관련 주식이 급락하는 등 제약·바이오 산업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커졌다. 이후 제약·바이오 기업들은 글로벌 제약사와 동일하게 회계처리를 적용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국내 업계의 현실을 고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국내 업체들은 주로 복제약을 생산해왔고 최근 일부 기업이 신약 개발에 나서는 상황이므로 대부분 신약 개발을 하는 인천출장샵 글로벌 익산출장샵 제약사처럼 정부의 판매 허가 시점 이후 지출만을 자산으로 인식하는 것은 문제라는 지적을 제기했다. 금융당국은 이번 감독지침에 대해 “시장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한 것으로 새로운 김포출장샵 회계기준이나 기준 해석은 아니다”라며 “회사가 개별 상황에 따라 합리적인 이유를 근거로 이번 지침과 달리 판단해 회계처리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송고자체 오류 수정하면 관리종목 우려시 상장유지 특례 신약 ‘임상3상’·시밀러 ‘임상1상’…당국, 연구개발비 자산화 기준 제시

이번에 중국에서 세 번째로 열린 2018 세계노선개발포럼을 위해 중국에 모인 국제 항공 커뮤니티는 상호 연결성과 윈윈 협력 개선에 대해 크게 기대하고 있으며, 미래 항공 발전을 위한 청사진을 그렸다.

내일 비대위회의서 일괄사퇴안 상정…연내 당무감사 마무리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20일 국회에서 비대위원회 회의를 열고 전국 당협위원장들에 대한 일괄 사퇴안을 상정한다. 한국당은 조만간 예정된 당무감사 공고 전 253개 당협위원장 자리부터 공석으로 만든 뒤 본격적인 인적쇄신 작업에 들어갈 전망이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내일 회의에 현역 국회의원을 포함한 전국 당협위원장들의 사퇴처리안을 올려서 사천출장샵 비대위원들의 의견을 들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비대위 내에서도 대략 공감대를 이룬 내용으로, 지도부가 오랫동안 혁신 작업의 하나로 생각해온 바를 순서대로 추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전국 시·도당 위원장들과 오찬을 함께하며 이 같은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협위원장 일괄사퇴안이 비대위에서 의결되면 ‘김병준 비대위 체제’의 인적혁신이 실질적 첫발을 떼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