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미얀마에서 탈출한 난민들이 머무는 태국의 난민수용소에서 송고

“북측 요구 무리하다 생각 안 해, 남북 간 대화단절이 문제”(파주=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개성공단 기업인들이 송고

AU, 반난민 선봉 살비니에 “발언 철회하라”…살비니 “사과할 이유 없어”(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지난 6월 취임 이후 강경 난민 정책을 밀어붙이며 유럽연합(EU) 및 주변국과 갈등을 빚고 있는 마테오 살비니(45) 이탈리아 부총리 겸 내무장관이 난민을 노예에 빗댄 발언으로 영천출장샵 아프리카 국가들에게도 집단 반발을 사는 처지가 됐다. 아프리카 나라 55개국이 참여한 국제기구인 아프리카연합(AU)은 18일 밤(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살비니 부총리가 최근 아프리카 이주자들을 노예에 비교한 것에 불쾌감을 드러내며, 해당 발언을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이민국 “중국인 남성 추방 절차 중”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케냐 청주출장샵 정부가 자국민을 향해 인종차별 발언을 한 중국인을 체포한 데 이어 추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6일(현지시간) 현지 일간 더 스탠더드,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케냐 이민국은 5일 가게에서 케냐 종업원과 말다툼을 벌이다 경멸적인 표현을 쓴 중국인 남성을 체포했다. 이민국은 모욕적인 발언을 한 이 중국인 남성의 창원출장샵 노동허가서를 취소했으며 중국으로 추방하는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이 남성은 자신의 오토바이 가게에서 일하는 종업원과 말다툼을 벌이다 “케냐인은 원숭이와 같다. 계룡출장샵 우후루 케냐타 대통령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이어 케냐인들을 “가난하고 냄새나는 검둥이들”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이번 일은 특히 다른 종업원이 현장을 촬영, 동영상이 소셜미디어에 유포돼 케냐인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소셜미디어에는 문제의 중국인 남성을 추방이 아니라 기소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글들이 올라왔다고 AFP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