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국 정부가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로 관세를 부과하기로 하면서 미중 무역전쟁이 전면전으로 번진 가운데 리커창 중국 총리가 협상을 통해 분쟁을 해결하자는 유화 메시지를 미국 측에 공개적으로 발신했다. 리 총리는 19일 “분쟁은 협상을 통해 풀어나가야 하며 어떠한 일방주의도 가시적인 해결책을 제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중국 톈진에서 열린 제12회 ‘하계 다보스포럼’ 기조연설을 통해 “우리는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이라는 기본 원칙을 지켜나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미국과 중국이 각각 2천억달러, 600억달러 어치의 상대국 제품에 추가로 관세를 매기기로 하면서 양국간 무역전쟁이 격화하고 나서 중국 최고 지도부의 공식 반응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리 총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줄곧 문제 삼고 있는 위안화 환율 문제와 관련해서도 적극적인 방어 논리를 폈다. 그는 “최근 위안화 환율에 일정한 폭의 파동이 일었다”며 “어떤 이는 이것이 의도적인 것이라고 말하지만 이는 사실에 부합하지도 않을 뿐만 아니라 근거도 없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위안화의 일방적 평가절하는 단점은 많고 이익은 적어 중국은 위안화를 평가절하해 수출을 자극하는 길로 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보수당 내 불신임 움직임에 “짜증난다”며 불편한 반응존슨 전 계룡출장샵 장관 ‘폭탄조끼’ 발언에도 “매우 부적절하다” 비판

태풍이 전날 오후부터 중국 본토에 상륙하면서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는 광둥(廣東) 성, 하이난(海南) 성, 광시(廣西)좡족 자치구 등 중국 남부 지역도 비상태세에 돌입했고, 광둥 성에서만 245만 명의 주민이 대피했다. 선전(深천), 광저우(廣州), 주하이(珠海), 산야(三亞), 하이커우(海口) 등 중국 남부 주요 도시에서는 거의 모든 항공편과 고속철 운항이 중단되고 거리의 상점과 식당도 대부분 김해출장샵 문을 닫았으나, 이날부터 점차 정상화되는 모습이다. 특히 광둥 성 타이산(台山) 원자력 제주도출장샵 발전소와 양장(陽江) 원자력 발전소는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어 두 발전소 모두 초비상이 걸렸으나, 다행히 아무런 사고는 없었다. 중국중앙(CC)방송에 따르면 전날 광둥 성에서는 태풍으로 인해 2명이 사망했다. 태풍 망쿳은 광둥 성을 지나 광시좡족 자치구를 거쳐 베트남으로 향하고 있으나, 인천출장샵 그 위력은 점차 약해지고 있는 모습이다. 태풍 피해가 가장 큰 곳은 필리핀으로 필리핀 경찰은 전날까지 태풍으로 64명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필리핀 마닐라에서 200㎞ 떨어진 벵게트 주(州) 이토겐에서는 전날 태풍 망쿳의 영향으로 산사태가 발생했다. 산사태 당시 흘러내린 토사와 암석 등이 광부 합숙소를 덮치면서 지금까지 34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고, 36명이 매몰돼 실종상태다. 전날 필리핀 재난 당국은 다른 지역의 산사태 등으로 최소 29명이 죽고 13명이 실종됐다고 밝힌 바 있으며, 실종자가 많아 사망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재난 당국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섬과 저지대 주민 27만 명이 피해를 봤고, 전력 공급선 등이 파손되면서 440만 명이 거주하는 8개 주에 정전 사태가 발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