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에 서식하는 케아 앵무새가 먹이를 얻기 위해 막대기를 사용하는 등 지금까지 생각했던 것보다 머리가 더 똑똑한 것으로 보인다고 뉴질랜드 과학자들이 밝혔다. 19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오클랜드대학 개빈 헌트 박사와 매트 굿먼 등 뉴질랜드 연구진은 사이언티픽리포츠 저널에 발표한 논문에서 케아의 지능이 타고난 능력을 넘어서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케아가 지난 10여 년 동안 담비를 잡기 위해 놓은 덫 상자를 자주 접하게 되면서 상자 속의 미끼를 꺼내기 위해 막대기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는 그전에는 볼 수 없었던 행동이라고 밝혔다. 연구진은 지난 30개월 동안 담비를 잡으려고 여기저기 놓은 덫 상자 227개가 막대기 등으로 습격당한 사실이 발견됨에 따라 조사를 벌여 대부분 케아의 소행이라는 걸 알아냈다고 밝혔다. 상자로 된 덫은 환경보호부가 타카헤라는 토착종 새를 보호하기 위해 설치해온 것으로 2002년부터 2009년까지는 상자를 건드렸던 흔적이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 그러나 그 이후부터 뒤집혀 있는 상자들이 사람들의 눈에 자주 띄기 시작했다. 어떤 상자 속에는 돌멩이가 들어가 있기도 하고 어떤 상자 속에는 막대기가 들어가 있기도 했다. 생태학자인 헌트 박사는 “도구 사용량이 놀라울 정도였다”며 이에 추적 카메라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군산출장샵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국이 통영출장샵 송고’3차 전라남도출장샵 관세 공방’서 익산출장샵 미·중, 예고보다 경주출장샵 세율 낮춰…대화 신호도11월 美중간선거 남원출장샵 결과 주목…미·중 살얼음판 속 탐색전 나주출장샵 이어질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