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국제상회 부사무총장 Zhang Yi는 이 행사에 참석해 “Yili의 유럽연구개발센터는 설립 후 이번 업그레이드까지 다양한 분야를 다루고, 국가와 대륙 간에 연결 고리를 만들었으며, 여러 문화를 통합했다”라며 “이를 통해 기업의 기술 수요를 충족시킬 뿐만 아니라 연구소의 혁신을 직접 이전하기까지 했다. Yili의 연구개발센터는 중국과 외국 간의 비정부 협력을 보여주는 우수한 사례로서, 세계 경제가 통합되는 미래 상황에서 기업의 발전을 도모하는 새로운 기준을 세웠다”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8일 알뜰폰 업체의 전파사용료 면제기한을 15개월 추가 연장하는 내용의 전주출장샵 ‘전파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40여 개 알뜰폰 사업자가 납부해야 할 전파사용료 면제기한이 오는 30일에서 내년 말로 15개월 추가 연장됐다. 또 시행령 개정으로 지상파방송보조국의 개설허가 때 과기정통부장관이 실시하는 기술적 심사 권한이 중앙전파관리소장에게 위임됐다. 과기정통부는 지상파 방송의 난시청 해소를 목적으로 개설되는 무선국인 방송보조국의 남원출장샵 기술심사, 준공검사 등 관리업무가 중앙전파관리소로 일원화돼 지역 방송사업자가 지역 관할 전파관리소에서 신속하게 민원을 처리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시행령 개정안은 이달 중 시행될 예정이다.

— 해법의 실마리는 어디서 찾아야 하나. ▲ 철저한 진상규명이다. 류경식당 지배인 허강일 씨와 종업원들의 인천출장샵 진술은 일관된다. 지배인 허 씨는 우리나라 정보기관에 매수된 인물이다. 허 씨는 지난 5월 JTBC 인터뷰, 7월 4일 킨타나 보고관 면담, 7월 15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폭로한 것처럼 정보기관의 조종에 따라 “종업원들을 협박해 함께 탈북 길에 올랐다”고 말한다. 종업원들도 “지배인 허 씨에게 속아서 탈북했다”면서 “한국 영천출장샵 정부가 철저한 진상규명을 하고 책임을 인정하면 모든 문제가 풀릴 것”이라고 주장한다. 탈북 종업원을 면담한 국회의원 등 국내 정치인은 물론 유엔 등 국제기구가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