쥘리아르 수석부시장 “공유전기차 실패에 시장 책임지는 모습 안보여”시장의 ‘대중교통 전면무료화’ 검토도 반대…이달고 시장, 사의 즉각 수용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균일가 생활용품숍 아성다이소가 추석을 앞두고 저소득층 가정 지원을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에 생활필수품이 든 ‘행복박스’ 3천여개를 전달했다고 19일 밝혔다. 다이소는 최근 춘천시를 비롯해 서울 중구청, 수서경찰서, 청주시, 순천 SOS 마을, 충주시 등에 행복박스 총 3천여 개를 전달했고, 용인시 사회복지협의회 나눔 행사에 2천만원 상당의 바자회 상품을 지원했다. 다이소 행복박스에는 주방용품, 김해출장샵 식기, 욕실용품 등 생활필수품이 들어 있다. 영천출장샵 행복박스는 각 기관을 통해 지역 내 저소득 가정 및 탈북민 가정에 배포됐다. 다이소는 설날이나 추석 등 명절에 행복박스를 전달해 오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임주영 기자 =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와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김 위원장의 이미지 제고에 기여하고 있다고 미국 일간 USA투데이가 18일(현지시간) 전했다. 신문은 평양에서 열린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리설주 여사와 김여정 부부장의 활동상을 전하면서 “두 여성이 젊은 독재자(김 위원장)의 거친 용인출장샵 이미지를 개선하고 개조하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고 평가했다. 이번 회담에서 리 여사는 김 위원장의 ‘퍼스트레이디’로서 일정을 소화했다. 김 부부장은 문재인 대통령 영접 행사와 백화원초대소 의전 일정을 지휘했을 뿐 아니라 앞서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등 남측 방문으로 넓은 활동 폭을 과시했다. 이처럼 김 위원장이 부인과 여동생 등 가족 구성원들의 행보를 수원출장샵 공개 노출시키면서 이미지 개선을 꾀하는 것은 부친이었던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확연히 대조를 보이는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