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웨이트시티=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쿠웨이트에 체류했던 한국인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데 대해 마즈다 알카탄 쿠웨이트 보건부 차관보는 “한국과 신속한 공조로 더 확산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알카탄 차관보는 이번 메르스 발병과 관련, 쿠웨이트 보건부가 구성한 대응팀의 실무를 전담했다. 그는 “한국 보건당국과 신속히 공조해 메르스에 대응할 수 있어 기쁘다”며 “요즘엔 국제적인 이동이 자유로워서 전염병을 막으려면 이처럼 국가 간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보건당국에서 8일 메르스 확진 통보를 받고 그의 동선을 가장 먼저 파악해 접촉자를 추적했다”며 “환자가 다행히도 주거지와 멀리 평택출장샵 떨어진 공사 현장과 직원 숙소만 왕복해 접촉자를 한정할 서울출장샵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염병을 통제하는 데 감염자의 동선이 이번처럼 제한적이고 단순한 것은 보건당국으로선 운이 따른 경우”라며 “확진자가 어린이거나 노인이 아니고 지병이 없는 것도 다행이었다”고 말했다. 알카탄 차관보는 “전염병이 확인되면 초기 대응이 핵심”이라며 “한국도 3년 전 교훈으로 빠르게 대처한 것 같다”고 했다. 그는 3년 전 한국에서 메르스로 나라 전체가 어려움에 빠진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도 메르스에 대해 과도하게 공포를 느낄 제주도출장샵 필요는 없다고 조언했다. 메르스는 감염자와 가까운 거리에서 꽤 오랜 시간을 계속 접촉해야 전염된다는 것이다. 그는 “지금까지 보고된 바로는 감염자와 같은 공간에 있는 것만으로는 감염 가능성이 작고 하루 이상 접촉해야 감염 우려가 커진다”며 “개인위생과 접촉자의 건강 상태도 감염 여부에 영향을 크게 미친다”고 말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인접했으면서도 쿠웨이트에서 메르스 확진자가 지금까지 4명 밖에 나오지 않은 것에 대해 “거주자의 위생 교육 수준이 높고, 메르스의 원인인 낙타를 방목하지 않고 한정된 공간에서 격리해 키우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인 확진자가 언제, 어디에서 메르스에 전염됐는지에 대해선 조심스러운 입장을 나타냈다. 알카탄 차관보는 “한국 구리출장샵 언론에서 확진자가 쿠웨이트에서부터 아팠다는 점을 들어 쿠웨이트를 지목하지만 지금까지 역학조사 결과로는 ‘특정할 수 없다’라고 하는 게 맞다”고 답했다. 그는 “메르스의 잠복기가 최장 3주이기 때문에 그 환자가 쿠웨이트로 오는 도중에 메르스 바이러스에 접촉했을 수 있다”며 “감염 장소와 시기를 알 수 있는 확실한 정보가 아직 없어 쿠웨이트가 감염지라는 근거가 부족하다”고 말했다. 확진자는 8월 16일부터 이달 6일까지 쿠웨이트에 머물렀다. 이달 4, 6일 설사 증세로 현지 병원에서 진료받은 뒤 7일 한국으로 돌아와 8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