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탈북자’라는 용어에 부정적인 어감이 있다. ▲ 법률용어는 북한이탈주민이다. ‘북한이탈주민의 보호 및 정착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북한에 주소, 직계가족, 배우자, 직장 등을 두고 있는 사람으로서 북한을 벗어난 후 외국 국적을 취득하지 아니한 사람을 말한다. 1962년 첫 월남자를 귀순자로 부르기 시작해서 귀순용사, 귀순동포, 탈북자, 탈북민, 북한자유이주민 등으로 다양하게 불린다. 통일부는 2005년 1월부터 ‘새로운 터전에서 삶을 시작하는 사람’이라는 뜻으로 ‘새터민’이라는 용어를 쓰기 시작했다. 그러나 새터민에 대해서도 단순히 먹을 것을 찾아 남한 사회에 터를 잡은 이주민으로 해석될 수 있다며 탈북민들의 거부감이 강하다. 새터민이라는 용어를 정할 때 탈북민 전체의 의사를 반영하지 않은 탓이다. 감수성이 예민한 청소년에 대한 용어가 더 큰 문제다. 북한이탈주민 자녀, 탈북민 자녀, 탈북 청소년, 새터민 청소년, 탈북 학생으로 불린다. 부모가 탈북 후 제3국에서 태어난 자녀를 가리키는 용어는 ‘제3국 출생 탈북민 자녀’, ‘이주 배경 청소년’, ‘중도 입국 자녀’ 등으로 통일부, 교육부, 여성가족부 등 정부 각 부처가 사용하는 용어가 제각각이다. 또 이들 용어에 부정적 이미지가 있어 탈북 청소년들의 심리적 위축이 우려된다. 탈북민과 자녀를 지칭하는 용어에 대해 공론화 과정을 거칠 필요가 있다고 본다.

송고창비 ‘지혜의 시대’ 출간(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한반도 비핵화는 굉장히 복잡하며 어려운 과제이고, 현실적으로 우리나라의 힘만으로 해결할 수도 없습니다.” 얼마 전 타계한 김해출장샵 노회찬 정의당 의원 말이다. “평화란 김포출장샵 어디서 뚝 떨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저 멀리서 오지요. 지난한 과정을 거쳐야겠지만 빠르고 편한 지름길은 없습니다. 평화를 만들기 위해서는 그만한 노력과 각오가 필요합니다. 저는 그 누구도, 보수라 할지라도 전쟁을 부추겨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평범한 말들 같지만 울림이 있다. 창비가 지난 사천출장샵 2월 주최한 ‘지혜의 시대’ 연속특강에서 노 의원이 계룡출장샵 한 강연 내용이 ‘우리가 꿈꾸는 나라’라는 제목의 책으로 출간됐다. 특강 시리즈 5권 중 한 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