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그리스 아테네에 주재하는 이란 대사관에 17일(현지시간) 오전 6시께 괴한 약 10명이 페인트가 담긴 병을 여러 개 던졌다고 사천출장샵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 일당은 얼굴 전체를 가리는 헬멧을 쓴 채 이란 대사관 정문 경비초소의 창문을 망치로 깨고 공관을 향해 페인트 병을 던진 뒤 오토바이를 타고 달아났다. 페인트 병은 대사관 안까지는 닿지 못하고 건물 외벽까지 날아갔다. 이들은 루비코나스라는 쿠르드계 무정부주의 단체 소속이라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루비코나스는 페이스북에 자신들이 공격하는 영상과 함께 “쿠르드족에 대한 이란의 야만적 압제에 대응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해출장샵 이 조직은 올해 7월 그리스 외무부 청사에도 페인트 병을 던지는 등 다국적 기업, 정부 기관, 정당 용인출장샵 건물, 외교 공관 등을 겨냥해 인명피해가 없는 소규모 기습을 종종 벌였다. 이들이 그간 팔레스타인 탄압, 고위 정치인의 뇌물 스캔들 등 다양한 사안에 대해 자신들의 정치적 주장을 알리려고 이른바 ‘퍼포먼스 식’으로 습격한 만큼 이번 공격이 이란 정부만을 겨냥한 반정부 단체로 보긴 어렵다. 공교롭게 이달 14일에는 프랑스 파리 주재 이란 대사관도 쿠르드계의 습격을 받았다. 이라크 북부에 근거를 둔 반(反)이란 쿠르드계 조직 코말라당의 일원을 자처한 이들은 대사관 정문에 게양된 이란 국기를 훼손하고 공관에 돌과 오물을 던졌다. 이란 외무부는 15일 프랑스 정부가 외교 공관에 대한 경계에 소홀했다고 항의했다. 인적, 물적 피해가 크진 않았지만 유럽 주재 이란 대사관이 잇따라 습격받은 데는 이란 혁명수비대가 쿠르드계 반이란 분리독립 조직인 이란쿠르드민주당(KDPI 또는 PDKI)을 미사일로 공격한 데 대한 보복성 반응으로 보인다. 혁명수비대는 이달 8일 이라크 북부 쿠르드자치지역에 있는 이 조직의 근거지에 단거리 지대지 미사일 7발을 발사해 조직원 11명을 살해했다. 혁명수비대는 “쿠르드자치정부를 통해 수차례 엄중히 경고했음에도 그 범죄자 집단(KDPI)은 이를 무시하고 외부 세력(미국, 이스라엘)과 결탁해 이란의 안보를 위협했다”며 제주도출장샵 “이란에 대한 테러분자의 침략 행위를 끝낼 필요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쿠르드계와는 관계없지만 이달 7일 이라크 남부 바스라 주재 이란 총영사관이 시위대 일부의 공격으로 불에 탔다. 당시 바스라에서는 전기, 물 부족과 실업에 항의하는 민생고 시위가 이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