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정상회담은 무엇보다도 양측의 정상이 구체적으로 비핵화 방안을 처음 논의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평양회담을 앞둔 사전 브리핑에서 “이번 회담의 중요한 특징은 비핵화 의제가 들어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비핵화 의제는 북미 간에 다뤄지고, 우리 정부가 꺼내는 데 대해 북미가 달가워하지 않은 상황이었다. 역대 우리 정부는 남북대화에서 비핵화 문제도 다루기를 희망했으나 북한은 ‘미국 때문에 핵무기를 만든 만큼 미국과 이야기할 일’이라는 논리로 거부해왔다. 그러나 북한은 이번 회담에서 우리 정부의 중재 역할에 전향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도 트럼프 미 대통령 못지않게 북미 정상 간 대화의 물꼬를 다시 트기 위한 문 대통령의 중재 역할에 기대를 걸고 있음이 분명하다.

해상의 완충구역 범위도 동해 80㎞, 서해 135㎞에 달한다. 서해에는 남측 덕적도 이북에서 북측 남포 인근 초도 이남까지의 수역이다. 동해에는 남측 속초 이북에서 북측 강원도 통천 이남까지 해상이 완충구역으로 나주출장샵 설정됐다. 이들 해상 완충구역에서는 포사격과 해상 기동훈련이 중지된다. 북한 강령반도와 해주 일대에 설치된 해안포의 포구 덮개와 포문 폐쇄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이 완충구역을 기동하는 남북 함정과 경비정은 함포의 포신에 덮개를 씌우도록 했다. 수원출장샵 특히 서해에서는 백령도와 연평도 등 서북도서 뿐 아니라 북방한계선(NLL)도 이 완충구역에 용인출장샵 들어간다. 남북이 이번 합의를 제대로 준수한다면 NLL 인근 수역으로 남북 함정이나 경비정의 기동훈련은 중지되고, 해병대의 서북도서 방어 K-9 등 포사격 훈련도 못하게 된다. 이에 국방부는 “NLL 일대의 일상적인 경계작전 및 어로보호 조치 등은 현행대로 유지된다”면서 “서해에서 발생 가능한 위협에 대해서는 기존과 동일한 수준의 수원출장샵 대비태세는 유지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