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요미우리신문과 도쿄신문 등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전날 저녁 오키나와 기노완(宜野彎)시에서 열린 아무로 나미에의 은퇴 기념 콘서트는 마지막 공연 모습을 보기 위한 팬들로 장사진을 이뤘다. 공식 은퇴일인 16일에 하루 앞서 열린 콘서트였다. 콘서트장 안의 관객들은 높은 경쟁률을 뚫고 당첨돼 공연 표를 손에 쥔 3천500명이었지만, 표를 구하지 못한 팬들 1천명 이상이 콘서트장 밖에 모여 흘러나오는 아무로 나미에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였다. 아무로 나미에는 1992년 걸그룹 ‘수퍼몽키즈’로 데뷔했으며 1995년 솔로로 전향한 뒤 톱스타의 반열에 올랐고, 2000년대에는 일본 소녀들 사이에서 신드롬을 일으키며 국민 가수로 사랑받았다. 그가 선보인 패션은 순식간에 일본 전국에서 유행으로 퍼졌고 일거수일투족에 시선이 집중됐다. 헤이세이 대중 문화의 아이콘이었던 데다 은퇴 시점이 일왕 퇴위로 연호가 바뀌기 직전인 점 때문에 아무로 나미에는 ‘헤이세이의 상징’으로도 불린다. 그의 은퇴에 대해 일본에서는 ‘헤이세이 시대가 끝난 상징적인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조명균 통일부 밀양출장샵 장관에게 용인출장샵 국민연금 800조원 중 200조를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는 주장도 터무니없기는 마찬가지다. 국민연금은 지난 5월 현재 806조5천억원이 조성됐으며 이중 연금급여(164조8천억원), 관리운영비(7조6천억원) 등 172조4천억원을 지출해 현재 기금적립금은 800조원이 아닌 634조원 규모다. 더구나 김영철 부위원장의 국내 대화 파트너는 조명균 장관이 아닌 서훈 국가정보원장이다. 조 장관의 부산출장샵 카운터파트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으로, 지난 13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을 이끈 것도 조 장관과 리 위원장 두 사람이다. 엄연한 사실을 외면한 안마계룡출장샵 채 근거없는 주장에 현혹되는 현상이 젊은층의 좌절감을 반영한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문진영 서강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온라인에 ‘국민연금 괴담’이 떠도는 현상을 두고 “기성세대와 달리 취업, 결혼, 출산, 내 집 마련 등에 어려움을 겪는 젊은층이 세대 간 분배 공정성에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 교수는 “국가가 세대를 떠나 어떤 경우에도 기초적인 생활을 보장한다는 것을 명확히 하지 않으면 신뢰를 구축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