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의약품 대외무역흑자 2002년 29조원→작년 104조원(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한국이 작년에 미국, 스위스, 이스라엘, 싱가포르, 중국에 이어 6번째로 유럽연합(EU) 28개 회원국에 의약 관련 제품을 많이 수출(EU 입장에선 수입)한 나라로 집계됐다. 15일 EU 공식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Eurostat)에 따르면 지난 2002년 이후 작년까지 15년간 EU 의약 관련 제품의 수출과 수입은 꾸준하게 증가해 작년에 역대 최고치를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앞서 금감원은 연초에 제약·바이오 기업의 연구개발비를 비용이 아닌 무형자산으로 자의적으로 해석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테마감리에 착수했다. 당시 도이체방크는 셀트리온그룹의 연구개발비 회계처리 방식을 문제 삼기도 했다. 이에 따라 관련 주식이 급락하는 등 제약·바이오 산업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커졌다. 이후 제약·바이오 기업들은 글로벌 제약사와 동일하게 회계처리를 적용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국내 업계의 현실을 고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국내 업체들은 주로 복제약을 생산해왔고 최근 일부 기업이 신약 개발에 나서는 상황이므로 대부분 신약 개발을 하는 밀양출장샵 글로벌 구리출장샵 제약사처럼 정부의 판매 허가 시점 이후 지출만을 자산으로 인식하는 것은 문제라는 지적을 제기했다. 금융당국은 이번 감독지침에 대해 “시장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한 부산출장샵 것으로 새로운 회계기준이나 기준 해석은 아니다”라며 “회사가 개별 상황에 따라 합리적인 이유를 근거로 이번 지침과 달리 안마계룡출장샵 판단해 회계처리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송고자체 오류 수정하면 관리종목 우려시 상장유지 특례 신약 ‘임상3상’·시밀러 ‘임상1상’…당국, 연구개발비 자산화 기준 제시.